사장단 세대교체…이재용의 뉴삼성 가속도

입력 2021-12-07 17: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종희 부회장(왼쪽), 경계현 사장

이재용 부회장의 ‘뉴삼성’이 속도를 더하고 있다. 삼성전자 사장단의 대대적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특히 3개 부문장을 모두 교체하면서, 예상보다 훨씬 큰 폭의 변화를 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모바일과 가전사업을 통합하는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연이은 해외 출장길에 올라 새로운 먹을거리를 찾는 등 본격적인 경영행보를 시작한 이 부회장이 ‘뉴삼성’을 향한 인적 쇄신에도 적극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
삼성전자는 7일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다. 눈에 띄는 것은 DS(디바이스 솔루션), CE(소비자가전), IM(IT·모바일) 부문장이 모두 바뀌었다는 점이다. 한종희 CE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CE와 IM을 통합한 세트 부문장을,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사장)가 DS부문장을 맡아 ‘투톱’ 체제를 구축했다.

미래를 대비한 도전과 혁신을 이끌 인물을 세트, 반도체 사업 부문장으로 내정하는 세대교체를 통해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구도 속에서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세트 사업의 경우 통합 리더십 체제를 출범하면서 조직 간 경계를 뛰어넘는 전사 차원의 시너지 창출과 차별화된 제품 및 서비스 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다.

한 부회장은 TV 개발 전문가 출신으로, 2017년부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아 TV사업 15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앞으로 세트 사업 전체를 이끄는 수장으로 사업부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전사 차원의 신사업·신기술 등 미래 먹을거리 발굴을 이끌게 된다.

경 사장은 반도체 설계 전문가다. 삼성전자에서 D램설계, 플레시 개발실장, 솔루션 개발실장 등을 역임하며 메모리 반도체 개발을 주도했다. 2020년부터는 삼성전기 대표를 맡아 역대 최대실적을 견인하는 등 경영역량도 인정받았다. DS부문장으로서 반도체사업의 기술 리더십을 발휘하며 부품 사업 전반의 혁신을 도모할 계획이다.

DS부문장이었던 김기남 부회장은 반도체 사업의 역대 최대실적 등 고도성장에 기여한 공을 감안해 회장으로 승진했다.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양성을 하게 된다.

성과주의 인사 눈길
정현호 사업지원 테스크포스장(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또 최경식 북미총괄 부사장은 세트 부문 북미총괄 사장으로, 박용인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장(사장)으로, 김수목 법무실 송무팀장(부사장)은 세트 부문 법무실장(사장)으로 승진했다.
그 외에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은 세트 부문 경영지원실장으로, 강인엽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장(사장)은 DS부문 미주총괄 사장으로 업무가 변경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사장단 인사는 성과주의가 특징이다”며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함은 물론 미래준비에 집중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장단 인사는 이 부회장이 구상하는 ‘뉴삼성’의 행보를 더 가속화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이 부회장은 최근 경영보폭을 넓히고 있다. 6일에는 중동으로 출장을 떠났다. 주요 국가를 방문해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신시장 개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에도 미국을 찾아 구글과 MS, 버라이즌, 모더나 등 파트너들과 잇따라 만나 미래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의 전초기지가 될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생산라인 건설 부지로 텍사스 테일러시를 최종 선정하기도 했다.

재계는 곧 있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에서도 이 같은 ‘뉴삼성’의 방향성에 맞는 뚜렷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