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발 충격’ 롤러스케이트는 세리머니 역전패-야구는 무득점 완패

입력 2023-10-03 16: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팅 남자 3000m 계주 결선에서 한국의 마지막 주자 정철원(오른쪽)이 금메달을 확신하며 결승선 앞에서 환호하는 사이 대만 황유린이 왼발을 내밀고 있다. 한국은 0.01초 차로 대만에 금메달을 내줬다. TV 중계화면 캡처

충격의 연속이었다.

한국은 2일 2022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두 가지 충격적인 소식을 생산했다. 각기 다른 두 종목에서 모두 대만에 덜미를 잡혔는데, 그 과정 자체가 너무도 큰 씁쓸함을 남겼다.

첫 충격은 롤러스케이트에서 전해졌다. 대회 남자 3000m 계주 결승에 출전한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은 금메달을 차지한 대만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단순히 메달 색깔 때문이 아니었다. 은메달도 훌륭한 결과지만, 그 과정이 좋지 못했다. 한국은 마지막 주자인 정철원이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까지 1위를 달렸다. 끝까지 레이스에 집중해 결승선을 통과했더라면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그러나 순간의 방심이 메달 색깔을 바꿨다.

정철원은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승리를 확신하며 두 팔을 번쩍 들어올렸다. 그 순간 정철원의 뒤를 바짝 추격하던 대만 황위린이 발을 뻗어 막판 뒤집기에 성공했다. 공식 결과는 대만이 4분5초692로 1위, 한국이 4분5초702로 2위였다. 불과 0.01초 차이였다. 성급한 세리머니로 인해 금메달을 놓친 대표팀은 시상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도 결코 웃을 수 없었다.

스포츠동아DB


야구에서도 대만발 충격이 이어졌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대만에 0-4 완패를 당했다. 한국 타선은 대만 선발인 좌완 린여우민의 6이닝 무실점 역투에 막혔고, 9회까지 산발 6안타에 그쳤다. 반면 5명이 이어 던진 투수진은 4점을 허용했다. 선발 문동주가 4이닝 2실점을 기록했고, 5번째 투수로 등판한 고우석은 1이닝 2실점으로 무너졌다.

류 감독은 “상대 투수 공략에 실패했다. 영상보다 공도 빠르고, 변화구 제구력도 좋았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한 수 아래로 여겼던 대만을 상대로 단 1점도 뽑지 못한 채 패한 한국야구의 아시안게임 4연패에도 큰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항저우(중국)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