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신·박치국·이영하, 두산 마운드 밝히는 영건들

입력 2017-05-08 05:30:00
프린트

두산 김명신-박치국-이영하(왼쪽부터). 사진|스포츠동아DB·두산 베어스

두산의 숙원사업은 마운드 강화다. 더스틴 니퍼트~유희관~장원준 등이 버티는 선발진은 탄탄하지만 불펜이 약하다. 허리를 지키는 김승회 김성배 이현승 등 베테랑 투수들은 나이가 있다. 새로운 얼굴이 필요한 두산의 불펜에 김명신(24), 박치국(19), 이영하(20) 등 영건들이 희망의 빛을 비추고 있다.

김명신은 2017년 신인지명회의에서 2차 2라운드, 박치국은 2차 1라운드에 지명된 신인투수들이다. 이들은 입단하자마자 즉시전력감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명신은 비록 지난달 25일 고척 넥센전에 선발 등판해 1회 김민성의 타구에 맞아 안면 골절이 되는 부상을 입었지만 이전 등판에서 가능성은 충분히 내비쳤다.

김명신 대신 1군 엔트리에 등록된 박치국도 6일 잠실 LG전에서 4이닝 동안 안타를 하나도 내주지 않은 채 2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눈도장을 찍었다. 프로 데뷔전이었던 4월 27일 고척 넥센전에서는 0.2이닝 3실점하면서 무너졌지만, 퓨처스리그에서 이강철 2군 감독과 했던 준비가 효과를 발휘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박치국은 2군에서 팔 높이를 조정했는데 변화구 각이 커졌고 무브먼트도 좋아졌다”며 “앞으로 불펜에서 경험을 쌓으면 좋은 투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둘만 있는 게 아니다. 2016년 신인지명회의에서 1차 지명된 이영하도 1군 데뷔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선린인터넷고를 졸업하고 두산에 입단했지만 팔꿈치인대접합수술을 받았다. 1년을 쉬어야했지만 최근 재활을 마치고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 3일 벽제 경찰청과 퓨처스리그에 등판해 1이닝 2안타 1볼넷 1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1홀드를 올렸다. 김 감독도 이영하에 대해 “괜찮다고 들었다. 등판 몇 번 더 하는 것 보고 1군에 부를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수술 후 재활이기 때문에 일단 불펜으로 쓰겠다. 상황 보고 선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고교최대어였던 이영하까지 1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면 두산은 불펜은 강해질 수 있다. 게다가 이들은 앞으로 팀의 10년을 책임질 투수들이기 때문에 기대가 크다.

잠실 |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