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강민아 “‘멀푸봄’, 잊지 못할 첫 주연 무대”

입력 2021-07-28 11: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12년 동안 꿈꿔왔던 자리였어요.”

연기자 강민아(24)는 최근 종영한 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그렇게 돌이켰다.

2009년 아역으로 데뷔한 이후 좀처럼 주연의 자리를 만나지 못했던 그에게는 첫 주역의 무대였다. “엄마께서도 ‘이제 할 때 됐다’면서 인정해주셨다”고 말할 정도로 가족들도 내심 기다려온 기회이기도 했다.

설렘 속에서 20대 청춘남녀들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를 이끌었지만, 녹록치는 않았다. 2%대(닐슨코리아)의 다소 아쉬운 시청률로 마무리했다.

그럼에도 강민아는 “후회 없다”면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시청률에 휘둘리지 않는 편”이라면서 ‘강심장’의 면모도 드러냈다.

12세에 데뷔해 12년간 연기해온 그는 요즘 ‘연기의 제2막’을 열었다. 다부진 목소리로 “연기라는 한 우물을 팔 것”이라고 각오를 다지는 강민아의 현재와 미래를 들었다.



그와 화상으로 나눈 일문일답이다.


-동명 웹툰이 원작이었다. 어떻게 연기했나?

“원작 팬들이 비슷하게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어요. 그래서 일부러 원작을 다 읽어보고, 독자의 입장에서 느낀 캐릭터의 매력을 살려 연기하려고 노력했어요. 극중 연기한 김소빈은 소심하고 답답한 구석이 조금 있어서 저와 ‘싱크로율’은 0%였거든요. 하하하! 그래도 실제의 나와 다른 만큼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박지훈, 배인혁 등 20대 또래 연기자들과 주연 호흡을 맞췄다.

“서로 이야기도 잘 통하고, 비슷한 지점에서 웃고 울며 정말 많이 친해졌어요. 이야기가 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느낌이 잘 나올 수 있도록 연기의 색깔을 비슷하게 맞추자는 말을 가장 많이 나누었죠. NG를 가장 많이 낸 사람이 커피를 사는 내기도 자주 했어요. (박)지훈 씨가 가장 많이 져서 제가 ‘아, 내가 정말 사고 싶었는데’라며 엄청 놀렸죠. 재미있었어요.”


-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넘어가는 단계다.

“극중에서는 여전히 교복을 입어 크게 달라진 점은 없어요. 한편으로는 ‘좀 더 오래 교복 입게 해주세요’ 바라기도 하죠. 2018년 개봉한 영화 ‘박화영’이 제게는 터닝 포인트예요. 스무 살 막바지 겨울에 촬영했거든요. 어른으로 넘어가는 시간을 함께 한 거죠. 독립영화와 연극으로 다져진 다른 배우들 사이에서 많은 걸 배웠어요.”


-드라마의 저조한 시청률로 마음고생하지 않았나.

“솔직히 말하면 저는 그런 수치적인 성적보다는 스스로 만족한다면 좋겠다는 바람이 더욱 커요. 시청률이 많이 나오더라도 마음에 안 드는 장면 하나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고요. 시청률에 휘둘리는 편이 아니라 괜찮았어요.”




-다른 직업을 해보고 싶은 적이 있었나.

“없었어요. 저는 직업 만족도가 100%라고 자부해요. 만약 다른 직업을 가졌더라도 언젠가는 연기를 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연기는 재미있으니까 포기하고 싶었던 적도 없고, 끝까지 해보고 싶다는 마음만 들어요.”


-의지하는 연예인 친구를 꼽자면?

“연기자 박유나, 문가영 씨요. (박)유나는 저와 동갑이고, (문)가영 언니와는 한 살 차이에요. 매일 연락을 나눌 정도로 정말 친해요. 서로 좋은 자극제가 되기도 하고, 어디 가서도 말하지 못하는 고민이나 걱정을 털어놓기도 해요. 늘 ‘하이 텐션’인 저와 가영 언니가 대화의 90%를 차지하고요. 유나가 맞장구를 치다가 한 마디씩 툭툭 날려서 빵 터뜨리죠. 균형이 딱 맞아요.”


-많은 오디션에서 탈락하고도 연기 한 우물을 판 비결은?

“오디션에 계속 떨어지면서 ‘이 직업이 나와 맞나?’ 하는 생각을 한 적이 있어요. 그러지 않으려고 해도 자존감도 많이 떨어졌고요. 어느 순간부터는 ‘이 작품은 내 것이 아니었다’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확실히 나아지더라고요. 취업경쟁에 뛰어든 제 또래 많은 분들이 비슷한 감정을 느낄 거라 생각해요.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은 어딘가에 있다’는 사실을 꼭 생각해주시길 바라요.”


-앞으로 계획은?

“연기를 잘하는 것이 연기자의 기본 소양이니까 당연히 좋은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겁니다. ‘20대 중에 가장 연기 잘 한다’는 말을 듣고 싶어요. 아직 5년 남았으니까 열심히 해야죠. 하하하! 쉬지 않고 싶은 마음이 크니까 곧 좋은 작품으로 돌아오겠습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