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포수제 복원’ 키움, 이지영-박동원 체력비축으로 공격력 극대화도 가능

입력 2020-07-15 16: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이지영(왼쪽)과 박동원. 스포츠동아DB

키움 히어로즈가 전담포수제를 재가동한다.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했던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이 14일 고척 NC 다이노스전에서 5이닝 1실점의 호투로 완벽하게 복귀를 알린 덕분이다. 최근 무너졌던 선발진의 한 축이 복원됨에 따라 손혁 감독의 마운드 운영은 물론 전력 구상 또한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브리검의 복귀만큼이나 반가운 것은 전담포수제의 복원이다. 키움은 올 시즌 시작부터 브리검-이승호는 이지영(34), 에릭 요키시-최원태-한현희는 박동원(30)과 배터리 호흡을 이루도록 했다. 그러나 브리검이 5월말 부상으로 전열을 벗어나면서 대체선발 조영건을 활용해야 했고, 이는 곧 이지영의 잦은 휴식으로 이어졌다. 이지영은 지명타자로 나서게 됐고, 포수 마스크를 주로 써야 했던 박동원의 체력소모는 점차 커져만 갔다.

여름이 다가올수록 이는 키움에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브리검의 복귀를 계기로 이지영의 포수 출전 시간을 늘릴 필요성이 커졌다. 그리고 이제 전담포수제를 다시 꺼내들 수 있게 됐다.
단순히 포수 한 자리를 나눠 맡는 것에만 국한하는 게 아니다. 이지영과 박동원은 올해 타격 쪽에서도 분명 눈부신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박동원은 어느새 두 자릿수 홈런을 돌파했고, 이지영도 3할 이상의 타율을 유지 중이다. 손 감독은 둘 중 한 명을 지명타자로 돌려 공격력을 극대화하는 카드를 자주 활용해왔는데, 전담포수제의 복원으로 지금까지보다 수비부담을 덜면 박동원의 공격 효율은 한층 더 높아질 수 있다.

부상자원의 복귀로 한숨을 돌린 키움은 다시금 1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주전 포수들의 체력비축을 통해 한여름 싸움에서 앞서가려는 ‘영웅군단’의 행보가 주목된다.

고척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